메뉴 건너뛰기

매원감리교회

240710 새벽 묵상

. 읽은 말씀: 사무엘하18:19-33

. 내 용: 압살롬의 죽음을 슬퍼하는 다윗

1. 압살롬이 죽고 반란군을 제압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싶어 했던 아히마아스와 그를 제지하고 대신 에티오피아 사람을 보내 소식을 전하게 한 요압.

2. 아히마아스와 에티오피아 사람에 의해 아들 압살롬의 소식을 들고 매우 슬퍼한 다윗.

 

. 묵상 말씀: “왕은 이 말을 듣고, 마음이 찢어질듯이 아파서, 성문 위의 다락방으로 올라가서 울었다.”(삼하18:33)

1. 다윗의 슬픔

아들 압살롬의 반란에 대한 다윗의 심경은 참 복잡했습니다. 인간적으로 보면 아버지를 죽이려는 패륜아요 국가적으로 보면 반역자입니다. 그는 죽임을 당할 수밖에 없는 엄청난 일을 저지르고 있었습니다만, 다윗은 그를 끝까지 아들로 대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심정적으로 이해는 되지만 조직과 질서, 원칙을 고수해야 할 국가의 지도자로서 적절치 않은 모습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요압은 19장에서 이를 바로 지적해주고 있습니다. 먼저 아들 암논을 떠나보낸 다윗이 반역자 압살롬의 생명과 안위를 걱정한 것은 아버지로서 당연한 일이지만, 여기서 다윗이 자녀들을 대하는 방식에 문제는 없었는지를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압살롬이 그렇게까지 망가진 것은 아버지 다윗에게도 일정부분 책임이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2. 다윗의 원죄

 

압살롬이 결정적으로 망가진 것은 다말 사건(삼하 13)이 아니었다, 그런 생각이 듭니다. 그 사건으로 말미암아 형제들과 갈라지고 왕인 아버지와도 서원해졌기 때문입니다. 압살롬이 이를 갈며 암놈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오르기 전에 다윗은 암논에게 적절한 조치를 했어야 했습니다. 그 때 납득할만한 조치를 내렸더라면 암논도 살고 압살롬도 살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윗은 침묵했고 압살롬이 극한 방법으로 대신 복수를 했습니다. 암놈에 대한 침묵은 결국 다말의 아픔에 대한 무감각일 수도 있습니다. 이건 분명 차별입니다. 다윗의 생에 가운데 가장 큰 충격을 줬던 압살롬의 반역 사건은 그런 면에서 다윗의 책임이 일정부분 있습니다. 무분별하고 포악한 성품을 지닌 압살롬에게 죄를 짓도록 방조한 셈입니다. 한 번 엎지른 물은 다시 주어 담을 수 없는 법입니다. 그의 포악한 성품이 범죄로 드러나기 전에 다스렸어야 했습니다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 압살롬의 죽음에 대하여 그렇게 슬퍼한 만큼 다말의 아픔에 대해서도 그런 아픔을 느꼈어야 했습니다. 그랬더라면, 아마 이런 불상사는 없었을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40710 압살롬의 죽음을 슬퍼하는 다윗(삼하18:19-33) 이주현 2024.07.10 681
2046 240709 압살롬의 죽음(삼하18:1-18) file 이주현 2024.07.09 704
2045 240708 다윗을 돕는 이들(삼하17:15-29) file 이주현 2024.07.08 680
2044 240703 아히도벨과 후새의 제안(삼하17:1-14) file 이주현 2024.07.03 677
2043 240702 책사 후새와 아히도벨(삼하16:15-23) file 이주현 2024.07.02 677
2042 240701 다윗을 저주한 시므이(삼하16:5-14) file 이주현 2024.07.01 678
2041 240629 다윗과 무비보셋의 시종 시바의 만남(삼하16:1-4) file 이주현 2024.06.29 1366
2040 240628 다시 도망자가 된 다윗(삼하15:13-37) file 이주현 2024.06.28 1366
2039 240627 압살롬의 반란 준비(삼하15:1-12) file 이주현 2024.06.27 1367
2038 240626 다윗과 압살롬의 어설픈 화해(삼하14:18-33) file 이주현 2024.06.26 1367
2037 240625 다윗을 설득한 드고아 여인(삼하14:1-17) file 이주현 2024.06.25 1420
2036 240624 암논을 살해한 압살롬(삼하13:23-39) file 이주현 2024.06.24 1365
2035 240622 얼빠진 암논(삼하13:1-22) file 이주현 2024.06.22 1378
2034 240621 요압 장군의 처세술(삼하12:26-31) file 이주현 2024.06.21 1370
2033 240620 다윗 아들의 죽음(삼하12:15-25) file 이주현 2024.06.20 1371
2032 240619 나단의 책망과 하느님의 징계(삼하12:1-15) file 이주현 2024.06.19 1390
2031 240618 악행을 저지른 다윗(삼하11:1-27) file 이주현 2024.06.18 1370
2030 240617 능욕당한 다윗 왕의 조문사절단(삼하10:1-19) file 이주현 2024.06.17 1352
2029 2406112 무비보셋을 보살핀 다윗(삼하9:1-13) file 이주현 2024.06.12 1374
2028 240611 다윗의 전쟁을 보는 시각(삼하8:1-18) file 이주현 2024.06.11 1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