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원감리교회

240605 새벽묵상

. 읽은 말씀: 사무엘하7:1-17

. 내 용: 다윗의 성전 건축에 대한 하느님의 반응

1. 휘장 안에 있는 하느님의 궤를 모실 하느님의 전을 짓겠다는 다윗에 대하여 나단에게 말씀을 주심

2. 그 어느 지파에게 하느님이 거하실 집을 지어달라고 하신 적이 없다고 하심. 그리고 이스라엘과 다윗을 향한 축복의 말씀을 주심.

 

. 묵상 말씀: “나는 이제 네 이름을, 세상에서 위대한 사람들의 이름과 같이, 빛나게 해주겠다.”(삼하7:9)

1. 나단에게 내려진 하느님 말씀

성전을 지어야겠다는 다윗을 향한 하느님의 말씀이 나단을 통해 내려주셨습니다. ‘하느님의 집()을 지어 달라 한 적이 없었다고 하신 후, 다윗에게 내리시는 축복의 말씀이 구구절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제 옮겨 다닐 필요가 없게 하시고, 억압하는 자에게서 지켜주시겠다고 하셨습니다. 40여 년 동안 광야 생활을 한 이스라엘 백성들과 수 년 동안 사울을 피해 이 곳 저 곳을 옮겨 다니며 도망자로 살았던 다윗에게 너무 절실한 말씀이었습니다. 나아가 다윗을 왕조로 삼고 그의 후손들의 왕위를 튼튼히 서있게 하시겠다(16)는 약속이야 말로, 당시 불안했던 왕권에 대한 보장으로 다윗에게는 정말 금과옥조(金科玉條) 같은 말씀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최고의 축복은 다윗의 이름을 세상에서 위대한 사람들의 이름과 같이 빛나게 해주시겠다는 약속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봅니다. 다윗의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입체적으로 포괄적으로 축복해주시는 모습이 아닐 수 없습니다.

 

2. 그 축복의 시기와 동기

 

뿌리지 않은 데서 싹이 나올 수 없듯, 다윗을 향한 하느님의 축복이 어디서 비롯되었는지를 살피게 됩니다. 다윗은 평소 행실 속에서 하느님을 신뢰하고 경외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에 나단에게 내려진 예언은 다윗이 하느님의 궤를 모실 하느님의 집(성전)을 지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한 데서 비롯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성전을 짓겠다는 생각과 계획만 했지, 실제로 성전을 지은 사람은 그의 아들 솔로몬이었습니다. 결국 다윗은 지어드려야겠다는 생각과 계획만을 한 셈입니다. 거기서부터 나단에게 다윗을 향한 축복의 말씀이 주어졌습니다. 이에, “성전을 지으면 복을 받는다는 식의 저급한 해석에 동의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그가 법궤를 소중히 여기고, 그 법궤를 모실 집을 지어드려야겠다는 생각 속에 담긴, ‘하느님에 대한 믿음과 경외심은 모두가 본받아야 할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마음에 선한 생각과 계획이 결국 축복의 그릇을 만든 셈입니다. 하느님은 단지 그 그릇에 하느님의 백성들을 위해 준비하신 복을 채워줬을 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6 240624 암논을 살해한 압살롬(삼하13:23-39) newfile 이주현 2024.06.24 1
2035 240622 얼빠진 암논(삼하13:1-22) file 이주현 2024.06.22 3
2034 240621 요압 장군의 처세술(삼하12:26-31) file 이주현 2024.06.21 3
2033 240620 다윗 아들의 죽음(삼하12:15-25) file 이주현 2024.06.20 4
2032 240619 나단의 책망과 하느님의 징계(삼하12:1-15) file 이주현 2024.06.19 5
2031 240618 악행을 저지른 다윗(삼하11:1-27) file 이주현 2024.06.18 4
2030 240617 능욕당한 다윗 왕의 조문사절단(삼하10:1-19) file 이주현 2024.06.17 5
2029 2406112 무비보셋을 보살핀 다윗(삼하9:1-13) file 이주현 2024.06.12 7
2028 240611 다윗의 전쟁을 보는 시각(삼하8:1-18) file 이주현 2024.06.11 6
2027 240610 다윗의 감사 기도(삼하7:18-29) file 이주현 2024.06.10 8
» 240605 다윗의 성전 건축에 대한 하느님의 반응(삼하7:1-17) file 이주현 2024.06.05 13
2025 240604 법궤로 인한 다윗과 미갈의 갈등(삼하6:16-23) file 이주현 2024.06.04 10
2024 240603 법궤로 인한 소동과 교훈(삼하6:1-15) file 이주현 2024.06.03 10
2023 240528 다윗이 전쟁을 치르는 방식(삼하5:13-25) file 이주현 2024.05.28 11
2022 240527 점점 강해지는 다윗(삼하5:1-12) file 이주현 2024.05.27 11
2021 240522 살해당한 이스보셋(삼하4:1-12) file 이주현 2024.05.22 13
2020 240521 다윗이 치뤄준 아브넬의 장례식(삼하3:31-39) file 이주현 2024.05.21 11
2019 240520 아브넬을 죽인 요압(삼하3:22-30) file 이주현 2024.05.20 11
2018 240515 아브넬의 배반(삼하3장1-21) file 이주현 2024.05.15 15
2017 240514 명분 없는 싸움과 그 비극(삼하2:8-32) file 이주현 2024.05.14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