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매원감리교회

희망을 가집니다.

2010.04.01 13:12

이용민 조회 수:1192 추천:1

||0||0안녕하세요                
사람이3일을 굶으면 목이 따끔거리고 몽롱하며 침을 넘길때 마다 고통을 동반합니다.그런 경험을 너무도 많이한 사람입니다.
저는 동료 친구 고객의 연쇄적배신은 막대한 경제적부담을 가지고오고 도망자신세로 전략하게되었습니다.
십몇년간 일한댓가가 너무나 가혹했고 이렇해 만든사람들을 찾아다녔지만 지금은 거의포기상태입니다.
사람의믿음에 대해상실감과배신은 저를 더욱 짖눌렀고 그로인해 가족 친구등 저를 아는모든사람들에게 연락조차하지못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지난 1년이 넘는 시간동안 흔히 말하는 노숙자로 살아왔습니다.지하철쓰레기통을 뒤져 남은음식을 먹고 갈때가 없고 추울때는 지하철을타고 하루종일 다니기도했습니다.
힘겨운나날이지만 배운것도많고 많이성숙된거같습니다.
따뜻한밥과 따뜻한잠자리가 얼마나 소중한지 느낍니다.
염치불구하고 글을 다시올립니다.
이 생활을 하면서 특히 하나님을 알게되었고 그 존재를 확신하고있습니다.
견딜수있는 고통만 주신다는말 깊이 새기고있습니다.
욕도많이하고 짜증도많이내지만 점점 자제하고 인식하며 조금씩성숙해가고있는듯합니다.
날씨좋으면 근처산,공원,빈집,어느빌딩등에 자고돈있으면 겜방이나 찜질방에서 지냈습니다.
일용직이나 아르바이트를 여러번하였지만 지속적으로 할수는 없었습니다.
새벽에 인력시장에 가면 몸이약해보이는지 데려가질않더군요
안그래도 마른체형에 현재는 40조금넘는 몸무게로 일을 구하기란 너무나 어려웠습니다.
넓은 빙판 한가운데 맨몸으로 서있는느낌 입니다.
요즘은 무가지를 모웁니다.무가지를 처분하고 피시방에왔습니다.
나 자신과의 싸움 참 울기도 많이울었지만 누구를 원망하겠습니까
제가 처신을 못한거고 벌받는거같습니다.
요즘은 빌딩옥상에서 자는데 아직은 춥습니다.
어느듯4월입니다.
용기도없고 이렇해 인터넷을 이용하게되여 너무나 죄송합니다.
계좌번호와 이름입니다.151-64076-269 (한국씨티은행)예금주: 이용민
살아보겠다고 이런 미련한 짓을 합니다.얼굴이화끈거리고 창피합니다.
깨끗한모습으로 일을구해야 유리할거같습니다.
가까운시장서 간단한옷을구입하고 찜질방에서 하룻밤 잠을 청한후 깨끗한모습으루 일을 구할려합니다.
염치없는 말이지만 목표액이 십시일반8만원입니다.얼굴이 철판이 되었네요 판단력도 흐려지네요
vpsxm@naver.com 메일보내주세요 기약은 할수없지만 꼭갚겠습니다.그래야목표가 생기니까요
따뜻한사람으로 ㅅ살겠습니다.
안녕히계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샬롬! 매원교회 성도 여러분. 이충현 2013.02.13 993
27 사랑의 쌀독 유도영 2012.11.29 956
26 추수감사절 및 제4회 찬양제를 마치면서 [2] 권서백 2012.11.05 1089
25 삼성산 산행 후기 [2] 임길현 2012.09.25 1418
24 매여울 봉사센터라고 아시나요? [2] 임길현 2012.08.17 1236
23 2012 여름 비전파워 비전캠프 [키즈/청소년/청년] 비전파워 2012.06.18 953
22 “김진춘 목사님 퇴임식 및 이주현 목사 담임목사 취임식” 이주현 2012.05.02 1182
21 ***** 여리엘 찬양단 (청년부원) 부활주일 찬양예배 ***** 권서백 2012.03.23 915
20 성명서-'제1006차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웹관리자 2012.01.25 1001
19 *** 경배와 찬양과 추수감사절 찬양제를 마치면서*** [1] 권서백 2011.11.12 1129
18 2011 예수혁명 KOREA [11.26 KBS 88체육관] 비전파워 2011.11.11 927
17 *****성가대원 나들이 (선유도 공원) 광고***** 권서백 2011.10.25 1163
16 *****제2기 여리엘 찬양단***** [1] 문화부 권서백 2011.09.18 1140
15 ***** 제3회 찬양제***** 문화부 권서백 2011.09.18 1001
14 도덕률을 무시한 방종의 신앙 닛시 2010.10.06 1175
13 [영통점 홈플러스] 이우룡 2010.08.09 1287
12 6여선교회 찬양 안내 웹관리자 2010.08.08 1270
» 희망을 가집니다. 이용민 2010.04.01 1192
10 거짓 교사를 따르지 않기로 해 닛시 2010.03.28 1203
9 909차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 성명서 웹관리자 2010.03.19 1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