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0||0110817 새벽묵상

. 읽은 말씀: 사사기9:22-29
. 내     용: 아비멜렉과 세겜 성읍사람들 사이의 불화
1. 아비멜렉과 세겜 성읍 사람들 사이에 생긴 미움은 그들의 죄과라는 사실 지적
2. 에벳의 아들 가알이 아비멜렉을 저주하고 쫒아낼 것을 선동함  

. 묵상 말씀: “자기의 형제들을 죽인 피값을, 아비멜렉에게, 그리고 형제들을 죽이도록 아비멜렉을 도운 세겜 성읍 사람들에게 갚으신 것이다.”(삿9:24)
1. 하느님이 악령을 보내셨다
“악령을 보내시는 하느님? 그래서 아비멜렉과 세겜 성읍 사람들 사이에 미움이 생겼다?” 이는 “아베멜렉과 세겜 성읍 사람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죄과를 받았다”라는 문학적 표현이다. 그들이 한 일은 ‘해서는 안 될 일들’이었고 ‘하느님이 원치 않는 일들’이었다. 그 일을 한 그들에게 “미움”이 생겨 사이가 갈라지고 깨진 것은 당연한 결과였다.
2. 눈물로 씨를 뿌리는 자
오늘, 우리에게 생기는 일들은 언젠가 우리가 뿌려놓은 씨앗들이 아닐까? 세상에 생기는 일들은 저절로 우연히 생기는 일이 아니라 필연적인 일이라는 교훈을 성서는 우리에게 가르친다. 그래서 시편기자는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사람은 기쁨으로 단을 거둔다.”(시126:5)고 했다.
밖에 세차게 비바람이 몰아친다. 천둥번개가 섬광을 발하며 소리를 낸다. 자연의 힘 앞에 인간의 나약함과 무력감을 느낀다. ‘8월 들어 해를 본 게 언젠가?’ 싶다. 이 모두가 인간이 뿌린 씨앗의 결과라는 생각이 든다. 무분별한 개발과 파괴가 ‘기후 변화’라는 숙제로 인류에게 나타난 것이다.      
오늘이라는 날, 지금이라는 순간에 눈물의 씨앗을 분별하며 그 씨앗을 뿌리는 사람, 그런 사람이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의 모습이 아닐까?  

* 웹관리자�떂�뿉 �쓽�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1 110818 새벽묵상- 악은 그 모양이라도 버려라! [1] 웹관리자 2011.08.13 2476
1350 111006 새벽묵상- 엘리 집안에 내린 저주와 교훈 웹관리자 2011.10.06 1689
1349 110803 새벽묵상-부르시는 하느님과 기드온의 반응 [1] 웹관리자 2011.07.29 1673
1348 110802 새벽묵상-사사 기드온이 나오게 된 배경 [1] 웹관리자 2011.07.28 1633
1347 110829 새벽묵상- 마노아의 기도 [1] 이주현 2011.08.24 1626
1346 110903 새벽묵상- 주님의 영 이주현 2011.08.29 1577
1345 111012 언약궤를 빼앗긴 이스라엘 웹관리자 2011.10.12 1551
» 110817 새벽묵상-아비멜렉과 세겜 성읍사람들 사이의 불화 [1] 웹관리자 2011.08.12 1531
1343 110902 새벽묵상- 하느님의 뜻과 인간의 숙제 이주현 2011.08.28 1526
1342 110830 새벽 묵상- 마노아의 순전한 대접과 제사 [1] 이주현 2011.08.25 1524
1341 110823 새벽묵상-창녀의 아들, 입다의 등장 [2] 이주현 2011.08.18 1513
1340 111013 엘리 제사장의 죽음과 이가봇 웹관리자 2011.10.13 1504
1339 110808 새벽 묵상-기드온의 300용사 선별 이유와 과정 웹관리자 2011.08.03 1492
1338 110805 새벽 묵상-기드온이 하느님을 시험하다. [1] 웹관리자 2011.07.31 1491
1337 110804 새벽 묵상-기드온에게 내리신 하느님의 첫 번째 명령 [1] 웹관리자 2011.07.30 1488
1336 120116 다윗의 깨달음 웹관리자 2012.01.16 1487
1335 110809 새벽 묵상-300명의 용사로 미디안 연합군을 물리치다. [1] 웹관리자 2011.08.04 1468
1334 110819 새벽 묵상- 하느님의 속마음 [1] 이주현 2011.08.14 1465
1333 118025 새벽 묵상- 입다의 서원과 헌신 [1] 이주현 2011.08.21 1438
1332 111017 두 사건에서 보는 하느님의 두 모습 웹관리자 2011.10.17 1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