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10803 새벽묵상-부르시는 하느님과 기드온의 반응

2011.07.29 20:54

웹관리자 조회 수:1673 추천:1

||0||0110803 새벽묵상
. 읽은 본문: 사사기6:11-24
. 내     용: 부르시는 하느님과 기드온의 반응
1) 기드온의 불평- “주님이 함께 하신다고 했는데, 우리가 왜 이렇게 어려움을 당하고 있습니까?"
2) 자신의 약함을 고백하는 기드온-“나는 아버지 집에서도 가장 약하고 어린 사람입니다.”
3) 주님을 시험하는 기드온- 기드온 이 가져온 염소 새끼요리와 누룩 없는 빵, 거기에 국물을 부으라고 하신 주님. 그것을 태워버린 뒤 사라진 주님.

. 묵     상: 두렵고 떨림으로..
하느님의 부르심..이에 대한 기드온의 반응은 전체적으로 “두렵고 떨림”으로 나타납니다.
1) 두렵고 떨린다는 것은, 부르심 이후에 감당할 책임감 때문일 것입니다.
주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은 너무 행복하고 감격스러운 일입니다. 또한 그것을 일터에서 직접 전해 듣고 시험까지 했던 기드온입니다. 출애굽이라는 위대한 신앙유산을 물려받은 므낫세 지파 사람 기드온, 그에게 주님이 함께 하신다는 사실은 여전히 감격스러운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기드온에게 있어 주님의 부르심은 그 뒤에 감당해 할 역할과 무거운 책임감으로 채워집니다. 그래서 나타난 반응이 비판적인 질문과 연약한 자신에 대한 고백, 그리고 하느님에 대한 시험이었습니다.
2) 우리는 보통, 주님의 부르심과 함께 하심, 그 자체에만 의미를 두거나 집중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바로 그 이후가 아닐까요?
‘함께 하신다’는 것과 ‘부르셨다’는 것은 나 개인의 ‘영예’나 ‘만족’을 위해 하신 일이 아닙니다. 따라서 그런 믿음으로 살아가는 이들은 거기서 한 발짝 더나가는 진전이 있어야 합니다. 함께 하시고 부르신 ‘목적’에 대한 ‘성찰’과 ‘인식’이 따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기드온은 그것을 깨달았기에, 두렵고 떨림으로 반응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면, 신앙은 자아도취나 자기만족이 아닌 ‘사명감’을 갖고 사는 모습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게 오늘 본문에 나타난 기드온의 ‘두렵고 떨림’의 본 뜻 아닐까요?      
  

* 웹관리자�떂�뿉 �쓽�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2 110818 새벽묵상- 악은 그 모양이라도 버려라! [1] 웹관리자 2011.08.13 2468
1311 111006 새벽묵상- 엘리 집안에 내린 저주와 교훈 웹관리자 2011.10.06 1689
» 110803 새벽묵상-부르시는 하느님과 기드온의 반응 [1] 웹관리자 2011.07.29 1673
1309 110802 새벽묵상-사사 기드온이 나오게 된 배경 [1] 웹관리자 2011.07.28 1630
1308 110829 새벽묵상- 마노아의 기도 [1] 이주현 2011.08.24 1625
1307 110903 새벽묵상- 주님의 영 이주현 2011.08.29 1577
1306 111012 언약궤를 빼앗긴 이스라엘 웹관리자 2011.10.12 1541
1305 110817 새벽묵상-아비멜렉과 세겜 성읍사람들 사이의 불화 [1] 웹관리자 2011.08.12 1531
1304 110902 새벽묵상- 하느님의 뜻과 인간의 숙제 이주현 2011.08.28 1526
1303 110830 새벽 묵상- 마노아의 순전한 대접과 제사 [1] 이주현 2011.08.25 1524
1302 110823 새벽묵상-창녀의 아들, 입다의 등장 [2] 이주현 2011.08.18 1510
1301 111013 엘리 제사장의 죽음과 이가봇 웹관리자 2011.10.13 1496
1300 110808 새벽 묵상-기드온의 300용사 선별 이유와 과정 웹관리자 2011.08.03 1492
1299 110805 새벽 묵상-기드온이 하느님을 시험하다. [1] 웹관리자 2011.07.31 1491
1298 110804 새벽 묵상-기드온에게 내리신 하느님의 첫 번째 명령 [1] 웹관리자 2011.07.30 1488
1297 110819 새벽 묵상- 하느님의 속마음 [1] 이주현 2011.08.14 1465
1296 110809 새벽 묵상-300명의 용사로 미디안 연합군을 물리치다. [1] 웹관리자 2011.08.04 1465
1295 118025 새벽 묵상- 입다의 서원과 헌신 [1] 이주현 2011.08.21 1438
1294 111017 두 사건에서 보는 하느님의 두 모습 웹관리자 2011.10.17 1430
1293 110831 새벽묵상- 딤나의 처녀와 삼손의 고집 이주현 2011.08.26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