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80502 새벽 묵상

. 읽은 말씀: 누가복음1:26~56

. 내 용: 예수의 탄생 예고와 마리아 찬가

1. 마리아가 성령으로 아기를 잉태할 것과 그 아기가 하느님의 아들이라 불리 것을 예고.

2. 세례자 요한을 잉태한 엘리사벳을 방문한 마리아와 그의 찬가.

 

. 묵상 말씀: “...나는 주님의 여종입니다. 당신의 말씀대로 나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1:38).

1.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난 예수

, 성서는 예수가 동정녀에게서 난 것으로 증거하고 있는 것일까요? 하느님의 구속사역은 예수를 통해서 성취되었습니다. 구속사역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조건을 충족시키는 제물이 필요합니다. 첫째, 인간의 죄를 대속해야 하기에 인간이어야만 합니다. 인간이 지은 죄이므로 신이 인간을 대신하여 대속제물이 될 수는 없는 셈입니다. 둘째, 제물은 흠이 없어야 합니다. 결국 흠이 없는 인간이 제물이 되어야하는데, 그런 인간은 이 땅에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국 신이 인간이 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발생하게 된 것이지요. 마리아는 요셉과 정혼을 한 사이였습니다. 약혼의 다음 단계인 정혼은 법적으로 부부입니다. 단 결혼하기 전이라 육체적인 관계를 맺지 않았을 뿐입니다. 정혼을 한 마리아의 몸을 빌려 완벽한 인간의 조건을 갖추면서 성령의 잉태로 인하여 하느님의 아들로서 신의 지위를 유지한 셈입니다. 인간이면서 신의 지위와 신분을 지닌 예수 그리스도의 신비스러운 탄생 비화인 셈입니다. 하느님은 그렇게 당신의 구속 사역을 위해 치밀함을 보여주셨습니다. 진실한 사랑은 그렇게 치밀함이 수반되는 법입니다.

2. 행복한 여자

정혼을 한 마리아에게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과 그 이름을 예수라 하라’(31)는 가브리엘 천사의 예고(수태고지)는 그야말로 청천벽력이었습니다. 12살이면 성인이 되고 결혼을 할 수 있는 유대 전통에서 마리아는 아마도 그 나이의 소녀였을 터입니다. 고대 사회에서의 12살과 오늘날 12살과는 비교한다는 게 불가능할 터이지만, 어쨌든 그 나이는 이제 막 어린이 티를 벗어난 어린 나이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그 어린 소녀가 결혼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아이를 갖는다는 것, 당연히 두려워할 일이었을 터입니다. 그리하여 남자를 알지 못하는 자신에게 어찌 이런 일이 있겠느냐’(34)는 하소연이 이어진 것이지요. 그러나 마리아는 이내 그 뜻을 수용했습니다. “나는 주님의 여종입니다. 당신의 말씀대로 나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38). 이 유명한 고백은 오늘날까지 마리아를 존경하고 사랑하고, 숭배까지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놀라운 것은 그러한 고백 뒤에 찾아온 마리아의 삶의 모습입니다. 두려움과 근심으로 뒤범벅이 되어있을 마리아는 어느덧 행복한 여인으로 변해있었던 것이죠. “주의 말씀이 이루질 줄 믿은 여자는 행복합니다”(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1 180408 아기 예수를 본 시므온의 고백 이주현목사 2018.05.08 53
1310 180507 구유에 뉘신 아기 예수와 목자들의 경배 이주현목사 2018.05.07 58
1309 180503 마지막 예언자, 세례자 요한 이주현목사 2018.05.03 65
» 180502 수태고지와 마리아 찬가 이주현목사 2018.05.02 62
1307 180501 서문과 세례자 요한의 탄생(누가복음서) 이주현목사 2018.05.01 30
1306 180430 예수님의 마지막 모습 이주현목사 2018.04.30 30
1305 180426 부활하신 예수를 처음 만난 사람들 이주현목사 2018.04.29 24
1304 180425 예수의 죽음과 묻히심 이주현목사 2018.04.25 24
1303 180424 조롱 받으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4.24 26
1302 180423 빌라도의 심문과 예수의 침묵 이주현목사 2018.04.23 26
1301 180419 체포 당하신 예수와 달아난 제자들 이주현목사 2018.04.23 26
1300 180418 스승을 배반한 제자들 이주현목사 2018.04.23 19
1299 180417 유월절 만찬 이주현목사 2018.04.23 12
1298 180416 한 여인의 헌신과 한 제자의 배반 이주현목사 2018.04.23 12
1297 180412 예수의 마지막 가르침- 재림과 심판 이주현목사 2018.04.23 13
1296 180411 책망 받는 율법학자들 이주현목사 2018.04.22 12
1295 180410 으뜸 되는 계명 이주현목사 2018.04.22 12
1294 180409 세금과 부활 논쟁 이주현목사 2018.04.17 24
1293 180405 모퉁이의 머릿돌 이주현목사 2018.04.11 36
1292 180404 예수님의 권한을 두고 벌인 신경전 이주현목사 2018.04.08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