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80322 바디매오의 믿음

2018.04.04 21:38

이주현목사 조회 수:34

180322 새벽 묵상

. 읽은 말씀: 마가복음10:46~52

. 내 용: 눈 먼 바디매오가 고침 받다

1. 디매오의 아들이 예수께 자신을 불쌍히 여겨달라는 요구를 하는 모습.

2. 조용히 하라는 사람들의 꾸짖음에도 더욱 큰 소리로 같은 요구를 한 바디매오의 믿음.

 

. 묵상 말씀: “다윗의 자손님, 나를 불쌍히 여겨주십시오”(10:48).

1. 바디매오의 믿음

눈먼 거지, 바디매오, 눈이 멀어 먹고 살기 위해 거지가 된 바디매오가 눈을 떴습니다. 하루하루가 얼마니 힘이 들었을 지 짐작이 되는 삶입니다. 그런 바디매어가 눈을 뜬 것은 예수를 만났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단순히 예수를 만나기 때문에 그런 역사가 일어난 것은 아니었습니다. 예수는 분명히 가거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52)고 하였고 그 순간, 눈이 떠졌다고 했습니다. 분명히 바디매오의 믿음이 그런 기적의 순간을 만든 것입니다. 바디매오가 보여준 믿음은 먼저 예수께서 지나는 길 가에서 예수를 기다린 것입니다. 예수께서 행하신 기적 사건들을 소문으로 들어 알고 있었을 터입니다. 그리고 힘차게 외쳤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겨주십시오”(48)라고 말입니다. 가던 걸음을 멈추게 한 외침, 그게 바디매오가 보여준 믿음의 모습이었습니다. 진실한 믿음은 고백을 동반하게 마련입니다. 머리와 맘속에 맴도는 믿음은 믿음이 아니라 지적인 판단과 동의일 뿐입니다. 진실한 믿음에서 비롯된 고백과 외침은 길 가던 예수님의 발걸음을 돌려세웠습니다.

2. 바디매오의 믿음

두 번째 믿음의 모습은 바디매오의 외침을 제지하는 순간에 나타났습니다. “나를 불쌍히 여겨주십시오”(48)라며 힘차게 외치는 바디매오를 제지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바디매오는 더 큰 소리로 외쳤다고 했습니다. 사람들의 제지가 먹히지 못했던 것이지요. 주님은 자신의 병을 고치실 거라는 확신과 고쳐주셔야만 된다는 열망이 그런 태도를 만들어 낸 것이지요. 그렇습니다. 본문에서 바디매오가 보여준 기적을 일구는 믿음은 단순한 동의와 확신만이 아니었습니다. 반드시 그래야만 한다는 강한 열망, 그게 더해진 모습이었습니다. 현실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하게 주어진 상황입니다. 그러나 그 동일한 상황 속에서 다른 결과를 만들어내는 현실은 바로 각자에게 주어진 의지의 결과일 터입니다. 그 의지의 발현 정도가 삶의 차이를 만들어 내는 것이지요. 그것이 이른바 지유의지라는 것 아닐까요? 동일하게 주어진 욕구가 어떤 이에게는 행복의 도구로 활용되지만, 어떤 이에게는 범죄의 도구로 사용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결국 주어진 의지가 선하게 활용되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래서 기도가 필요한 것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0 180402 나귀를 타신 예수 이주현목사 2018.04.05 42
» 180322 바디매오의 믿음 이주현목사 2018.04.04 34
1288 180321 세 번째 수난 예고와 제자들의 다툼 이주현목사 2018.03.21 35
1287 180320 부자 젊은이의 고민 이주현목사 2018.03.21 21
1286 180319 이혼의 부당함 이주현목사 2018.03.21 21
1285 180315 예수님의 처세와 죄에 대한 경각심 이주현목사 2018.03.18 20
1284 180314 두 번째 수난 예고와 제자들의 다툼 이주현목사 2018.03.17 17
1283 180313 변화산 밑에서 일어난 일 이주현목사 2018.03.17 18
1282 180312 그의 말을 들어라 이주현목사 2018.03.14 17
1281 180308 음란하고 죄 많은 세상에서 사는 법 이주현목사 2018.03.13 16
1280 180307 눈에 침을 뱉으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3.09 24
1279 180306 바리새파 사람과 헤롯의 누룩 이주현목사 2018.03.09 20
1278 180305 숨고 싶으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3.08 16
1277 180301 장로들의 전통 이주현목사 2018.03.03 20
1276 180228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2.28 17
1275 180227 오천 명을 먹이신 기적 이주현목사 2018.02.28 16
1274 180222 고향에서 배척당하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2.22 21
1273 180221 소문과 생각이 믿음으로 이주현목사 2018.02.21 14
1272 180220 거라사에서 귀신을 쫓으신 예수님 이주현목사 2018.02.20 27
1271 180219 겨자씨 비유와 믿음 없는 제자들 이주현목사 2018.02.19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