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롬 7:7-14) 『[7] 그러면 우리가 무엇이라고 말을 하겠습니까? 율법이 죄입니까?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율법에 비추어 보지 않았다면, ㉢나는 죄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율법에 ㉣"탐 내지 말아라" 하지 않았다면, ㉢나는 탐심이 무엇인지를 알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 ㉢여기서부터 7장 전체에 반복해서 나타나는 '나'는, 바울이 자기 자신을 지칭하는 대명사로 사용된 것이 아니라, 율법 아래 있는 인간 일반을 대표해서 지칭하는 수사학적 대명사로 사용된 것임 ㉣출 20:7; 신 5:21
[8] 그러나 죄는 이 계명을 통하여 틈을 타서, 내 속에서 온갖 탐욕을 일으켰습니다. 율법이 없으면 죄는 죽은 것입니다.
[9] 전에는 율법이 없어서 내가 살아 있었는데, 계명이 들어오니까 죄는 살아나고,
[10] 나는 죽었습니다. 그래서 나를 생명으로 인도해야 할 그 계명이, 도리어 나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11] 죄가 그 계명을 통하여 틈을 타서 나를 속이고, 또 그 계명으로 나를 죽였습니다.
[12] 그러므로 율법은 거룩하며, 계명도 거룩하고 의롭고 선한 것입니다.
[13] 그러니 그 선한 것이 나에게 죽음을 안겨 주었다는 말입니까?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죄를 죄로 드러나게 하려고, 죄가 그 선한 것을 방편으로 하여 나에게 죽음을 일으켰습니다. 그것은 계명을 방편으로 하여 죄를 극도로 죄답게 되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
[14] 우리는 율법이 신령한 것인 줄 압니다. 그러나 나는 육정에 매인 존재로서, 죄 아래에 팔린 몸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로마서 설교 동영상 게시물 삭제 공고 *** 웹관리자 2011.09.29 2884
340 주일설교 2018년 04월 08일 [날마다 부활] 방송실 2018.04.08 137
339 주일설교 2018년 4월 1일 [부활의 증인으로 살기] 방송실 2018.04.01 134
338 주일설교 2018년 3월 25일 [거짓 없는 사랑] lsugk 2018.03.25 144
337 주일설교 2018년 3월 11일 [마음의 변화를 받으라!] lsugk 2018.03.18 133
336 주일설교 2018년 3월 4일 [세상에 대한 교회의 책임] lsugk 2018.03.18 129
335 주일말씀 2018년 02월 25일 [철회되지 않는 하느님 선물] 방송실 2018.02.25 54
334 주일설교 2018년 2월 18일[순종이 믿음입니다] lsugk 2018.02.18 26
333 주일설교 2018년 02월 11일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자] lsugk 2018.02.11 24
332 주일설교 2018년 2월 04일 [택함 받은 사람들] lsugk 2018.02.04 20
331 주일설교 2018년 1월 28일 [그 크신 하느님의 사랑] lsugk 2018.01.28 24
330 주일설교 2018년 1월 21일 [우리의 약함을 도우시는 성령] lsugk 2018.01.21 24
329 주일설교 2018년 1월 14일 [믿음의 진보] lsugk 2018.01.15 21
328 주일설교 2018년 1월 7일 [구원의 환호성] lsugk 2018.01.11 16
327 주일설교 2017년 12월 31일 [성령의 지배를 받는 사람] lsugk 2017.12.31 37
326 주일설교 2017년 12월 24일 [온 백성에서 큰 기쁨의 소식] lsugk 2017.12.25 57
325 주일설교 2017년 12월 17일[아빠, 아버지] lsugk 2017.12.17 62
324 주일설교 2017년 12월 10일 [성령의 인도하심] lsugk 2017.12.10 71
323 주일설교 2017년 12월 3일 [영생의 씨앗] lsugk 2017.12.03 68
322 주일설교 2017년 11월 26일 [사랑의 부흥을 이루는 교회] lsugk 2017.12.01 68
» 주일설교 2017년 11월 19일 [율법의 역할과 기능] lsugk 2017.11.19 84